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트래비 | 여행 ]

따끈한 신상 호텔을 찾아라

본문

 

c1b5382726c788f2691053f943c548e5_1522822478_6109.jpg 


부모님도 반한 오사카 스파 호텔 탐방기. 글·사진 도선미 에디터 강화송 인턴기자

 

 

일본은 처음인 부모님을 모시고 가는 3박 4일 오사카 자유여행이었다. 자연스럽게 대중교통 접근성이 좋은 곳, 조식 평가가 괜찮은 곳,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 3인실과 노천탕이 있는 곳을 물색했다.

 

물론 가격도 10만원대로 합리적이어야 했다. 과연 이토록 까다로운 조건에 모두 부합하는 호텔이 있을까? 하루 일정을 마치고 돌아와 노천탕에 지친 몸을 뉘었을 때 느껴지는 그윽한 행복을 오사카에서는 결국 포기해야 할까?

 

고집쟁이 여행자는 결국 답을 찾아냈다. 바로 ‘칸데오 호텔 오사카 남바’와 ‘싱규러리 호텔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이다. 두 곳 모두 칸데오 호텔 그룹에서 운영하며, 2017년 새로 문을 연 신상 호텔이다.

 

 

c1b5382726c788f2691053f943c548e5_1522822794_8725.jpg 

 

방에서는 호그와트성, 노천탕에선 오사카항, 싱규러리 호텔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 The Singulari Hotel & Skyspa at Universal Studios Japan

 

싱규러리 역시 칸데오 체인 호텔이다.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USJ에 1박 2일을 투자하는 여행객에게 추천한다. JR 유니버설 스튜디오역에서 나와 개찰구 오른쪽이 바로 호텔 입구다.

 

USJ 정문은 도보로 겨우 5분 거리. 객실은 모두 전망이 좋다. USJ 전망 객실에선 멀리 해리포터 호그와트성이 보이며, 바다 전망 객실은 오사카 항구 쪽으로 흘러가는 아지강과 접해 있다.

 

 

c1b5382726c788f2691053f943c548e5_1522822811_7656.jpg 

 

특별한 객실을 원한다면 최대 8명까지 투숙 가능한 칸데오 럭셔리 스위트Candeo Luxury Suit를 추천한다. 대가족 여행이나 단체 모임, 파티용으로 제격이다. 야외 테라스에 원형 선베드, 개인 노천탕도 갖췄다.

 

대중 노천탕은 14층, 옥상에 위치한다. 밤에 보는 아지강과 항구 야경이 아름답다. 멀리 오사카 최고층 건물 하루카스 300과 츠텐가쿠 타워 불빛까지 보이기도 한다.

 

6-2-25, Shimaya, Konohana-ku, Osaka +81 6 4804 9500 10만원 후반부터

 

 

c1b5382726c788f2691053f943c548e5_1522822822_9529.jpg 

 

도톤보리 가성비갑 호텔은 ‘나야 나’ , 칸데오 호텔 오사카 남바 Candeo Hotel Osaka Namba

 

2017년 7월 문을 연 신상 호텔답게 외관부터 세련된 느낌이 가득하다. 가장 큰 장점은 대중교통 접근성이다. 도톤보리 크루즈 탑승장, 지하철 닛폰바시역이 도보 8분 거리다.

 

교토 1일 투어 버스, 간사이 공항을 오가는 도톤 피스톤 버스가 출발하는 도톤 플라자 역시 건너편에 위치해 있다. 도톤보리 번화가에서 살짝 벗어나 있어서 조용하면서도 맛집과 편의시설을 찾기 쉽다.

 

 

c1b5382726c788f2691053f943c548e5_1522822885_6568.jpg 

 

c1b5382726c788f2691053f943c548e5_1522822865_4278.jpg 

 

객실은 싱글 침대 2개와 소파 침대를 갖춘 이그제큐티브 소파 트윈 Executive Sofa Twin을 추천. 둘이서 넓게 쓰거나 셋이서 투숙하기 제격이다.

 

소파 베드에 침구를 씌워 주므로 추가 침대 요금이 없고, 훨씬 안락하다. 노천탕은 17층에 위치한다. 번화가 한가운데라 앞이 불투명한 유리로 막혀 있지만 머리 위 하늘은 시원하게 뚫려 있다.


2-2-5, Higashi Shinsaibashi, Chuo-ku, Osaka , +81 6 6212 2200 10만원 중반부터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 31 (합정동 426-7) 오벨리움빌딩 4층전관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고경미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